엔트리파워볼

엔트리파워볼 패턴을 파악하는 방법

  • 플라밍고 빌라 호이안 – 극강의 가성비. – 심지어는 조식이 실크마리나보다 낫다는 평(가족 모두 동일 의견) – 조식 먹는 장소가 외부라 파리 꼬임(덥지는 않음) – 수영장은 있으나 수영하는 이는 없음. – 물어보지는 않았으나 자전거는 유료 대여 같았음. – 늦게 도착하니 대문 잠겨있어 고생 했음. – 아침 일찍 일어나니 대문 잠겨있어 나가지 못했음. – 주인장 언니 문열고 자는데 깨우지도 못하고, 소리내기도 그렇고… – 바로 앞의 골목길이 많이 좁아 가 들어가기 어려움. – 깨끗하고 저렴하고 조식 괜찮고… 이 가격에 할말 없음.* 8월말의 호이안 – 상상이상의 더위. 40도 이상의 한여름 교토보다 훨 훠~~얼씬 더움. – 인생 두 번째의 최강 더위. – 우기 시작이나 비는 아주 잠깐 아주 조금 만났음. 반가웠음. – 한낮에 해가 나면 온도는 올라가나 습도가 상대적으로 낮아져 저녁보다 나은 것 같았음. – 5일쯤 되니 적응함. ^ ^* 8월말의 올드시티 – 인파가 가장 붐비는 저녁나절 5시 부터 8시까지가 체감상 제일 더움. – 새벽부터 오전 12시 전후 까지, 저녁 9시 이후의 올드시티를 가장 추천함. – 카페가 문을 여는 오전 9시쯤 자전거 투어하면 정말 좋.
  • 곳곳에 보석같은 곳이 숨어있음. “파이포”, “콩카페”만 가지말고 다른데도 도전하시길~ – 저녁 6시 전후 사람 진짜 많음. 호객행위 넘쳐남. 불쾌지
엔트리파워볼

엔트리파워볼 흐름을 분석하는 방법

수 늘을 찌름. – 투본강 구린네 작열. 그러나 바로 옆 아니면 심하지는 않음. – 5일동안 10번 정도 갔으나 입장료 내지 못함.(입장료 내고 유료시설 보고 싶었음)* 올드시티 방문 카페/식당- Pho Tung 로컬 쌀국수 : 친절하고 맛있는 닭육수 쌀국수집 >>> 와우!!! 강추!!!(1,250원)- Banh Xeo Co Anh, Song Hoai 로컬 반쎄오(실크마리나 주변) : 수수한 맛의 반쎄오와 익숙한 맛의 돼지고기 꽂이가 일품 >>> 맛있으니깐 추천!!!(여기도 저렴)- Long Com Ga Chicken Rice 로컬 덮밥집 : 가장 저렴한 덥밥만! >>> 로컬의 맛이 궁금하다면 추천! – Chien Beef Noodle 로컬 가판 국수집(야시장 안쪽) : 생각하는 그 맛! (저녁10시에 포장해서 호텔서 먹음) >>> 싸고 맛있으니깐 추천!!!- 미쓰리 : 너무 유명한 곳이라… 맛있고 분위기 좋고!!! >>> 점심에 줄 안서도 되었음.- 포웨이 : 더워서 에어컨 있다길래 들어간 한국인 주인 식당 >>> Not bad. 특별하지도 않음. – 호로콴 : 갔다가 그냥 왔음. 음식맛 모름. >>>한국 시장 어디에나 있을법한 식당 분위기. 아~~~ 제 취향이 아니었어요.- 마담콴 : 그랩푸드로 시켰음 >>> 애그 반미 괜찮음 >>> 많이 드시는 분 아니라면 2개면 4인가족 커버함.- 92 station restaurant & cafe : 3층 테라스 경치

엔트리파워볼

엔트리파워볼 적중률 높이는 방법

최강, 4층 어마어마함. 생각보다 시원함, 오전에 사람 없음(강추) >>> 파이포는 바글바글- Faifo Coffee 루프탑카페 : 3층 옥상 무지 더움, 사람 바글바글, 경치 좋음. 스무디는 안 차요. 얼음 리필해서 드세요~- Hoi An Roastery – Roastery 1 : 아침 오픈할 때 입구 자리 분위기 좋음/ 커피 맛 있음 / 8시 오픈- Hoi An Roastery – Roastery 6 : 입구자리 분위기 좋음 / 9시 오픈 / 골목 풍경 좋음. / 골목과 투본강변 양쪽에 입구 있음 / 커피 맛 좋음.- Cotic Art Gallery : 고풍스런 분위기, 입구에 갤러리, 중정에 조그마하게 카페있음, 안쪽에서는 도자기 및 악세서리 판매(현지가 대비 비싸나 품질 괜찮음.) >>> 고풍스럽고 멋진 곳 / 커피 맛남- Phin Coffee : 골목 안쪽 /시크릿 가든 옆 / 로컬느낌 가든 형 >>> 커피 맛있음. 오후 6시에는 close- Cocobana Tearooms & Garden : 얼음동동 약물에 발 담그는 찻집 >>> 멋진 공간에 이색적인 서비스를 받을 수 있음 >>> 시원하고 너무 좋았음(완전 강추) – 인당 7000원 수준 – M Bistro : 스무디랑 소다수 사먹음 >>> 중정이 있어 초록초록함. – Moon River Restaurant : 투본강 경치보며 길가 테이블에 앉아 맥주하기 좋음. 근처 3집에 쪼로로 야외석 있음. 음식값은 비쌈(한국가격)-맛은 좋음.- Lantern Town restaurant : 골목안쪽과 투본강 양쪽에 입구 있음. 투본강쪽은 가든형 야외자리임. 2층에 야외 테라스 분위기 좋음(투본강 뷰). 와인 추천.- The Green Mango : 골목 안쪽 / 2층 테라스 자리 강추 / 저녁시간 맥주 만 주문 불가 – 한국 가격 생각하면 비싸지 않으니…식사 하나 시키고 좋은 분위기에서 한잔 추천. * 롯데마트와 강남스파- 롯데마트는 생각보다 규모가 작고 살 것 없음.(현지 상품이 별로 없음-비추)

  • 롯데마트 강남스파는 절대 비추 >>> 원래 마사지 싫어해서 안하는데 넘 피곤해서 해 봤음 >>> 한시간 동안 비비기만 함.* 안방비치 – 결론적으로 파도가 많지 않아 밥먹고 일찍 철수! 아… 별루(우린